'아뿔싸' KT 강백호, 주루 도중 왼쪽 햄스트링 부상…병원서 정밀 검진

1일 수원 두산전서 3회 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위즈 강백호.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KT 위즈 강백호.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수원=뉴스1) 권혁준 기자 = KT 위즈의 간판 강백호(23)가 주루 플레이 도중 허벅지 부상을 당해 경기에서 빠졌다.

강백호는 1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3회말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허벅지 뒤쪽(햄스트링) 통증을 느껴 교체됐다.

강백호는 3회말 무사 1루에서 우익수 방면 안타를 때려 1루로 나갔다. 이후 장성우의 볼넷 때 2루를 밟았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배정대의 안타가 터졌고, 3루 주자 앤서니 알포드가 홈을 밟았다. 2루에 있던 강백호도 3루를 돌아 홈으로 뛰고자 했다.

그러나 강백호는 이 과정에서 절뚝거렸고 3루로 돌아온 뒤 타임을 요청한 뒤 고통스러워했다.

구급차가 경기장으로 들어왔고 강백호는 들것에 실려 나갔다. 이에 김준태가 대주자로 투입됐다.

KT 구단은 "강백호가 베이스러닝 도중 햄스트링 통증을 느껴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는다"고 전했다.

강백호의 부상은 올 시즌 처음이 아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오른쪽 새끼 발가락 골절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두 달 가량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지난달 4일 1군에 돌아온 뒤로는 줄곧 지명타자로만 경기에 출전했다.

한편 KT는 이어진 상황에서 오윤석, 장준원의 연속 적시타가 터지며 8-5로 경기를 뒤집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4.98상승 34.111:45 08/11
  • 코스닥 : 830.61상승 10.3411:45 08/11
  • 원달러 : 1302.50하락 7.911:45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1:45 08/11
  • 금 : 1813.70상승 1.411:45 08/11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