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소지 혐의로 러에 구금된 美농구스타 첫 재판 열려

크렘린 "그라이너 판결은 법원에 달려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약 소지 혐의로 기소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선수 브리트리 그라이너(31)가 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킴키에서 열린 법정 심리에 출두하고 있는 모습. 2022.07.01/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마약 소지 혐의로 기소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선수 브리트리 그라이너(31)가 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킴키에서 열린 법정 심리에 출두하고 있는 모습. 2022.07.01/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마약 소지 혐의로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선수 브리트리 그라이너(31)의 첫 재판이 1일 열렸다.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모스크바 외곽 킴키 법원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재판이 시작됐다"고 알렸다.

이날 그라이너는 전설적인 기타리스트인 지미 헨드릭스가 그려진 흰색 셔츠에 끈 없는 운동화를 신고 수갑을 찬 채 법정에 입장했다.

올림픽 금메달 2관왕인 그라이너는 앞서 지난 2월17일 모스크바 공항으로 입국하던 중 마약 물질인 해시 오일이 든 전자담배 카트리지가 기내 수하물에서 발견되면서 구금됐다.

러시아에선 마약 소지 혐의로 유죄 판견을 받으면 최대 징역 10년형에 처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과의 관계가 악화하자 러시아가 그라이너를 인질 삼아 구금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재판에 앞서 같은날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그라이너는 금지된 마약을 소지한 채 발견됐으며, 판결은 법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법원은 오는 7일에 계속해서 이 사건을 심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