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북 '핵사용' 관측 제기 속 "핵확산금지조약 약속 재확인"

美국무장관, NPT 체결 54주년 성명…"8월 회의서 NPT 지속적 역할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국 정부는 핵확산금지조약(NPT) 체결 54주년을 맞은 1일(현지시간) "NPT는 당시나 지금이나 핵무기가 전 세계로 확산될 것이라는 무시무시한 위협을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의 필수적인 토대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데다 북한도 제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가 포착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성명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54년 전 오늘 런던과 모스코바, 워싱턴DC에선 NPT 서명식이 열렸다 오늘 미국은 이 중요한 조약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하고, 세계 각국과 국민들의 안전과 번영에 만들어 온 헤아릴 수 없는 공헌을 기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NPT는 모든 당사자들의 이익에 기여했고, 파괴적인 핵 전쟁의 잠재적인 위험을 제한했다"면서 "그것은 또한 전기와 의학, 농업, 또는 산업에 핵 에너지의 평화적 사용의 놀라운 정도로 다양한 혜택에 대한 접근을 확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달 뒤 열리는 제10차 NPT 재검토 회의를 거론, "미국은 핵무기 없는 세계라는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를 향해 노력하는 것처럼 군비 통제 촉진, 평화적 핵 활동 보호이나 위반 억지 등 세계적인 위험을 감소시키는 조약의 지속적인 역할을 강조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 중요한 조약을 보존하고 강화하기 위해 모든 당사자들과 협력하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NPT는 1968년 7월1일 미국과 소련, 영국 등 56개국이 핵무기 보유국 증가 방지를 목적으로 체결했으며, 1970년 3월5일 발효돼 현재 19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은 1975년4월 비준국이 됐으며, 북한은 1985년 12월 NPT에 가입했다가 탈퇴한 상태다.

1970년 발효 후 5년마다 개최되는 NPT 재검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여러 차례 미뤄진 끝에 오는 8월1일부터 26일까지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다.

이와 관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번 NPT 재검토 회의에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기시다 총리가 회의에 참석할 경우 일본 현직 총리로는 첫 사례가 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