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하반기 첫 거래일 상승 마감… 쿠팡, 18% '급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올해 하반기 첫 거래일 상승 마감했다./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올해 하반기 첫 거래일 상승 마감했다.

1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321.83포인트(1.05%) 오른 3만1097.26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9.95포인트(1.06%) 뛴 3825.33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9.11포인트(0.90%) 상승한 1만1127.85에 장을 마쳤다.

주간별로 살펴보면 다우지수는 1.3%, S&P500지수는 6.7%, 나스닥지수는 4.1% 하락했다. S&P 500 지수는 올해 상반기 20.6%나 빠졌다. 특히 S&P500지수는 올해 상반기에만 20.6%가량 하락해 1970년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주말에 이어 4일 독립기념일 등 연속 휴장을 앞두고 경제 지표에 주목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로는 6월 미국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PMI)가 52.7을 기록하면서 2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이는 2020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마이크론테크놀로지는 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음에도 2.95%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마이클론의 수요 악화에 따른 향후 실적이 긍정적이지 않다고 분석한 영향이다.

인텔은 경기침체 압력에 반도체 및 IT기업들이 하방압력을 받으면서 2.86% 하락했다. 인텔은 의회가 미국 반도체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법안 통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이달 오하이오에 반도체 칩 공장 건설 계획을 연기했다.

한국 대표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은 크레디트 스위스가 투자의견을 상향 조정한 영향으로 17.96% 급등했고 제네럴모터스는 2분기 순이익 전망치를 시장 기대보다 낮은 16~19억 달러로 발표했음에도 1.35% 상승했다.

주이날 택 건설 관련 종목도 주가를 끌어올렸다. 풀티 그룹은 6.5% 급등했고 레나와 DR홀턴도 각각 5% 이상 뛰었다. S&P 500 유틸리티 업종은 2.5% 상승했다.

박진홍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부진한 경제지표와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계획하고, 이는 더욱 빠른 경기 둔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전문가들은 연준이 물가 상승세를 잡는 동시에 경기 침체를 막기에는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75하락 12.7210:32 08/18
  • 코스닥 : 822.84하락 4.5810:32 08/18
  • 원달러 : 1314.20상승 3.910:32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0:32 08/18
  • 금 : 1776.70하락 1310:32 08/18
  • [머니S포토] 고개숙여 사과하는 국민의힘 비대위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고개숙여 사과하는 국민의힘 비대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