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출신 라늬, 탈모·성대결절 고백… "악질 매니저 때문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LPG 출신 가수 라늬가 그룹을 탈퇴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라늬는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LPG 명예를 걸고 열심히 활동했는데 욕을 많이 먹었다"며 "'LPG는 기가 세다' '노래가 왜 저따위냐' 등 별의별 이야기를 들었다"고 회상했다.

라늬는 팀을 탈퇴한 이유에 대해 매니저가 너무 악질이었다고 폭록했다. 그는 "욕도 하고 집 앞에 데려다주면서 '집에 들어가서 커피 한 잔 마셔도 되냐'고 했다"며 "멤버들한테 '자기야'라고 부르기도 했다. 본인이 좋아하는 멤버에게만 일을 줬고 일부러 저를 숍에 두고 가버린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멤버들 앞에서 (저한테) 심한 욕을 하기도 했다. 너무 이해가 안 갔다"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일도 안 주고 돈도 못 벌고 여기서 뭐 하는 건가 싶었다"고 회상했다.

라늬는 당시 스트레스로 성대결절과 탈모를 겪었던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그래도 일하는 순간이 너무 즐거웠다. 빨리 안 가도 차근차근 행복을 나눠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