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소녀에 발길질한 경찰… 과잉진압 여부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남성 경찰관이 10대 소녀에게 날아 차기를 해 과잉진압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동부 노퍽주 노리치 경찰관 A씨가 이른바 '발길질 제압'으로 서면 경고 징계를 받았다.

사건은 지난해 9월 26일 한 식당 앞에서 여성 경찰관과 다른 남성 경찰관이 한 여성을 체포하려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B양(15)이 일행의 체포를 막으려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과 승강이가 벌어졌고 A씨가 나타나 "다들 물러서라"고 말한 뒤 B양을 향해 날아 차기를 했다. A씨는 배를 맞고 비명을 지르며 쓰러진 B양에게 수갑을 채웠다.

이 장면을 촬영한 덱스터 한나(41)는 "경찰관은 처음에 친절하게 B양을 제지했다"며 "하지만 B양은 경찰관을 마구 때렸다"고 설명했다.이어 "A씨는 등장하자마자 아무 질문 없이 B양을 발로 찼다"며 "A씨에게 '그만하지 않으면 아이의 목이 부러질 수도 있다'고 외쳤다"고 말했다.

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불거지자 노퍽주 경찰 당국은 과잉진압 여부에 관한 내부 조사를 시행했다. 경찰 대변인은 "A씨가 부적절한 행동을 저질러 최종 징계로 서면 경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