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여성 신체 몰래 촬영"… 대전구청 직원 불구속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하철에서 여성의 일부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 30대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사진=늇1
지하철에서 여성의 일부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 30대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대전 둔산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3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5월 대전의 한 구청 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면서 지하철 입구 인근에서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디지털 포렌식 결과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여성 동료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사진 수십여장이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해당 구청은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51하락 23.9514:49 08/10
  • 코스닥 : 821.73하락 11.9214:49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4:49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49 08/10
  • 금 : 1812.30상승 7.114:49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