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감염 상당男, 생식기·항문에 피부병변 호소' -英연구

英 원숭이두창 감염자 54명 대상 연구서…94%에 해당
54명 전원 남성과 성관계한 남성…에이즈·성병도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보건안전청이 제공한 원숭이 두창 환자의 피부 발진 사진. © 뉴스1 (영국 보건안전청, UKHSA)
영국 보건안전청이 제공한 원숭이 두창 환자의 피부 발진 사진. © 뉴스1 (영국 보건안전청, UKHSA)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최근 영국에서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이전 감염자와는 다른 증상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AFP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5월 영국 런던 성보건클리닉에서 원숭이두창 감염환자 54명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들 모두 피부병변을 호소했는데 94%가 생식기·항문 부위에서 나타났다.

통상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면 두통·발열과 함께 피부병변 증세를 보이는데 보통은 팔다리, 얼굴, 목 부위에서 발생하는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또 54명 가운데 4분의 1은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양성을 보였고 또 4분의 1은 성병(STI)을 보유하고 있었다.

54명은 지난달 26일 기준 영국 감염환자 약 60%로 이들은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이었다. 2명을 제외하고는 상대가 해당 바이러스 보균자인지 몰랐다고 AFP는 전했다.

이 연구는 원숭이두창이 주로 남성 성관계를 통해 확산되는 점에 착안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제안으로 진행됐다.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감염병저널에 실렸다.

기존 원숭이두창은 중서부 아프리카에 국한돼 설치류 등 동물로부터 감염된 사람에서 나타났으나 지난 5월 서유럽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확산돼 약 3400건이 보고됐다.

연구진은 원숭이두창이 헤르페스, 매독 등 흔한 성병으로 분류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통해 정의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루즈 번 첼시&윈스터병원 의사는 "잘못된 진단은 적절한 개입과 전염 예방 기회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리버풀 열대의학대 소속 휴 애들러는 AFP에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에게 새로운 피부 발진이 생기면 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원숭이두창 진단검사를 권한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밀접 접촉에 이외에 정액을 통해서 감염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연구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