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불법 선적 꼼짝마"… 호주, 동해 등에 해군 호위함 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선적 유조선 남산8호./사진=뉴시스
호주가 북한의 불법 해상활동 감시하기 위해 해군 호위함을 파견했다.

2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호주 해군 호위함 파라마타함(HMAS PARRAMATTA)이 6월 말 일본 주변 동해와 동중국해 수역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UNSCR)가 금지한 북한 선적 선박 환적 등 불법적인 해상활동을 감시하는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호주가 해군 군함을 통해 대북 감시활동에 나선 것은 지난 2018년 이후 7번째다. 앞서 호주 해군은 지난해 2월, 5월, 8월, 10월에 이어 지난 2월에도 선박 간 불법환적 등 북한의 불법 해상행위에 대한 감시작전 활동을 펼친 바 있다.

호주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4월12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불법환적 감시활동과 관련해 "호주 군 자산과 병력 배치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우리의 진지한 결의와 인도태평양의 안보와 안전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호주가 '아르고스 작전'에 따라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북한의 불법선적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호위함 7차례, 해상 초계기 10차례를 동해와 동중국해 등에 파견했다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결의 2375호를 채택하고 공해상에서 북한의 선박 간 환적행위를 금지했다. 미국과 일본, 호주,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프랑스 등은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파견해 공해상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불법활동을 계속 감시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은 "해상보안청과 해상자위대도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의심되는 선박 활동에 대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며 "일본은 관련국들과 계속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89.70하락 8.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