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승희, 자진 사퇴 의사 없어…尹, 시간 끌지 말고 지명 철회해야"

김승희 '사적 사용 없다' 입장에…"혐의 부인, 발뺌 불과"
"국회 공백 사태 이용해 임명 강행까지 버티면 된다고 착각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자진 사퇴 의사가 없음이 분명해진 만큼 윤석열 대통령은 시간 끌지 말고 바로 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은 즉각 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부대변인은 김 후보자 측이 '회계 처리 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것으로 정치자금을 고의로 사적 용도로 사용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실무진의 실수로 책임을 돌리는 것은 발뺌에 불과하며 수사 피의자의 혐의 부인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수사 의뢰 이틀 만에야 내놓은 입장으로 궁색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공백 사태를 이용해 대통령의 임명 강행까지 버티면 된다고 착각하는 것인가"라며 "국민의힘도 김승희 후보자에 대해 인사권자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안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즉각 김승희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범죄 혐의자를 추천한 인사 시스템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시기 바란다"며 "국민의 심판이 끝난 후보자에 대해 또다시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00상승 35.1214:53 08/11
  • 코스닥 : 830.85상승 10.5814:53 08/11
  • 원달러 : 1303.90하락 6.514:5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4:53 08/11
  • 금 : 1813.70상승 1.414:5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