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간 "러, 서방 보복하면 유가 배럴당 최대 380달러 치솟을 것"

"러, 타격 없이 하루 원유 생산량 최대 500만배럴 감축 가능"
블룸버그 "러, 원유 감산 시 전 세계 대부분 지역 재앙 초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국내 기름값도 연일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022.3.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국내 기름값도 연일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022.3.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러시아가 미국과 유럽의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로 원유 생산량을 줄일 경우 국제유가가 배럴당 380달러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최대규모 은행 JP모간체이스 애널리스트들은 자신들 고객에 보낸 메모를 통해 "러시아는 튼튼한 재정 상태를 기반으로 지나친 경제적 타격 없이 하루 원유 생산량을 최대 500만배럴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300만배럴로 줄어도 영국 런던 원유가격은 배럴당 190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라며 "500만배럴이 되면 배럴당 380달러라는 '최악'(stratospheric)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메모는 최근 미국과 동맹국들이 급등한 국제유가를 낮추고 러시아의 원유 수출을 제한하기 위해 '석유 가격상한제' 등 복잡한 메커니즘을 구상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JP 측은 "석유 가격상한제의 가장 분명한 위험 요소는 러시아가 이에 동참하지 않는 국가를 택하고 수출량을 줄임이는 것"이라며 "러시아는 서방에 고통을 주기 위해 생산량을 줄여 보복할 수 있다. 세계 원유시장의 고통은 러시아 편"이라고 했다.

블룸버그는 러시아의 원유 감산은 전 세계 대부분 지역에 재앙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러시아 타스통신도 이날 이 같은 JP모간 측의 메모 내용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6.32상승 2.5414:58 08/12
  • 코스닥 : 831.30하락 0.8514:58 08/12
  • 원달러 : 1301.80하락 1.214:58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4:58 08/12
  • 금 : 1807.20하락 6.514:58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