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퀸' 전인지, 금의환향…"이제 새 목표는 커리어 그랜드슬램"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3년8개월 만에 정상
"힘들었던 과거 잊고 현재에만 집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22.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22.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인천공항=뉴스1) 문대현 기자 = 3년8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정상에 오른 전인지(28·KB금융그룹)가 금의환향했다. 전인지는 "그동안 우승을 못 했다 보니 이번 대회에서도 부담이 컸지만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어 기쁘다"며 "이젠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향해 달려 가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LPGA 투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전인지는 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후원사 로고가 박힌 모자와 티셔츠를 입고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전인지는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취재진과 팬들의 모습을 보고 감격스러워하는 표정을 지었다. 오랜 시간 전인지를 응원해 온 팬클럽 '플라잉덤보'는 "전인지 파이팅"이라며 반겼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기 전까지 전인지는 지난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끝으로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이번에도 우승은 쉽지 않았다. 전인지는 최종 라운드 15번홀까지 렉시 톰슨(미국)에 2타 뒤져 또 다시 우승을 놓치는 듯 했다.

그러나 전인지는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보기에 그친 톰슨과 어깨를 나란히 했고, 이어 17번홀(파4)에서 톰슨이 보기를 범한 사이 파 세이브를 잡아내며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입국장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대회 전 박원 코치께서 '성적을 떠나 네 샷에 영혼이 실리지 않는다'는 말을 하셨다. 그 말에 매 샷마다 혼을 실으려고 했다"며 "계속해서 마음을 가다듬고 자신감을 잃지 않으려 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다 보니 성과가 나왔다"고 웃었다.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꽃다발을 선물 받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22.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 꽃다발을 선물 받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22.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우승 직후 많은 눈물을 쏟았던 전인지는 "2018년 우승 때도 많이 울었었다. 이후 우승하면 안 울겠다고 다짐했는데 (마음처럼) 안 됐다"며 "사실 1라운드를 1위로 마치고 주변에서 '우승은 네 것'이라고 말들을 해줬는데 마지막엔 부담으로 다가왔다. 막상 우승을 하고 나니 '이제 끝났다'는 후련한 생각이 들어 눈물이 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자신의 LPGA 통산 4승 중 무려 3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차지하면서 '메이저퀸'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전인지는 이에 대해 "모든 선수들이 메이저대회에서는 조금 더 집중을 할 것이다. 나 역시 코치님이나, 캐디 등 다같이 힘을 모아 메이저대회를 준비하는데 그런 것들이 잘 이뤄지다 보니 메이저 대회에서 3승을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앞으로 AIG 여자오픈,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추가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여자 골프에서는 메이저대회 5개 중 4개 대회에서 우승을 하면 그랜드슬램으로 인정한다.

한국 선수 가운데서는 박인비(34·KB금융그룹)가 유일하게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바 있다.

전인지 역시 이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전인지는 "힘들었던 과거에 더 이상 연연하지 않고 현재에 집중하고 싶다. 이제 메이저대회에서 1승만 더 추가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되는데 이것을 새로운 목표로 삼고 잘 준비해서 이뤄보고 싶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전인지는 "그동안 내가 오랜 기간 우승을 하지 못하면서 팬분들도 마음이 아팠을 것이다. 그럼에도 나를 많이 다독여주셨다. 내가 골프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도 '그만두면 안 된다', '계속 함께하자'라는 메시지를 보내주셨다.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계속해서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22.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전인지가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22.7.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