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하러 우크라 간다고?… 이근, 학생들에게 "미친 짓"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근씨(우)는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태상호의 밀리터리톡'에서 유튜버 태상호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사진=유튜브 태상호의 밀리터리톡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전쟁을 경험하러 우크라이나에 간다는 10대 학생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태상호의 밀리터리톡'에서 유튜버 태상호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태씨는 "국제의용군 특수부대 소속으로 싸웠던 이씨로부터 실제 전쟁이야기와 현실에 대해 듣는 기회"라며 인터뷰에 대해 설명했다.

태씨는 "국내 학생 중 여름방학을 이용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지원하겠다는 학생이 많다"고 운을 뗐다. 이씨도 "맞다. 저도 그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이씨는 "미친 짓이다. 실제로 일부 고등학생은 우크라이나에 들어왔다. 국제군에 입대도 했다"며 "이건 정말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씨는 "고등학생이면 (전투)경험이나 배경이 아예 없을 텐데 우크라이나 상황에서는 훈련할 시간이 없다"며 "그래서 국제군단은 전투 경력이 있는 사람만 뽑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투 경력이 있어도 옛날과는 많이 다르다"며 "러시아는 테러리스트 조직이나 중동 국가하고는 차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태씨도 "여름방학을 이용해 전쟁 경험을 해보자는 생각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며 "러시아는 세계 2위의 군사력을 갖고 있다. 특히 정찰 자산이 대단하다. 밤이든 낮이든 하늘에 떠 있는 건 대부분 러시아의 정찰 자산이라고 보면 된다"고 부연했다.

또 이씨는 '전투 경험이 많지만 죽을 뻔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너무 많다. 세지도 못한다. 어떤 달은 매일 죽을 뻔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저 때문에 3개월 동안 잠을 못 잤다고 하더라. 전쟁 나간 사람보다 가족, 친구들이 더 힘들어하고 스트레스 받는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