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할머니에게 "거지" 막말한 딸, 체벌한 남편… "이게 맞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30일 한 커뮤니티에는 초등학생 5학년 딸을 둔 A씨가 체벌 문제를 두고 남편과의 고민을 토로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폐지를 줍는 할머니에 막말을 쏟은 초등학생 딸아이를 체벌한 남편이 이해가 안됩니다"

지난달 30일 한 커뮤니티에는 초등학생 5학년 딸을 둔 A씨가 체벌 문제를 두고 남편과의 고민을 토로했다. A씨는 "최근 외식을 하러 나가는 길 딸이 폐지 수거하는 할머니를 보고 '냄새나', '거지' 등 막말을 했다"며 사건의 발단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A씨는 "너 그런 말 하면 못쓴다"고 꾸짖었다. 그러자 딸은 "거지보고 거지라고 하는 게 뭐가 문제야?"라고 반문했다. 이에 A씨는 "재차 차분하게 딸을 타이르려고 했으나, 남편이 아이를 집에 데려가 체벌했다"고 전했다.

A씨는 "제가 소리 지르니까 (남편이) 문 닫고 아이를 체벌했다"고 속상해했다. 이어 "남편과 훈육에 있어서 의견이 맞지 않는다"며 "전 절대 아이를 체벌하지 않는다. 단, 남편은 아이가 맞으면서 커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아직 어린아이기 때문에 충분히 타이르면 되는데 꼭 체벌해서 교육하려는 남편이 너무 이해되지 않는다"고 답답해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딸이 그런 말 하는 건 엄마가 그렇게 만든 것", "5세짜리가 그런 말 하면 타이를 순 있다. 5학년이면 때려야 한다", "아빠의 훈육 방식이 정상", 등 A씨를 질타했다.

이 같은 지적에 A씨는 추가 글을 올려 "아이가 포켓몬빵을 사달라고 했는데 남편이 사주지 않자, 아이가 기분 나빠서 일종의 시위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평소 아이 훈육은 제가 전담하는데, 요즘 사춘기가 와서 일부러 심술부리는 것 같다"며 "아이가 사춘기인데 고작 폭력으로 바로 잡으려는 모습에 화가 나서 글을 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큰 잘못을 했고, 저도 반성 많이 했다. 여전히 저는 체벌에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이성적인 대처를 못한 게 맞다"고 전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9.12상승 5.609:06 08/17
  • 코스닥 : 833.17하락 1.5709:06 08/17
  • 원달러 : 1309.50상승 1.409:06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09:06 08/17
  • 금 : 1789.70하락 8.409:06 08/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