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홍장표 사퇴' 두고 충돌…"文 책임" vs "직권남용"(종합)

권성동 "경제폭망 주범, 무슨 염치로 세금 축내나" 사퇴 종용
김종민, 한덕수 향해 "임기 보장된 공직자 쫓아내려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출국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6.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출국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6.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김유승 기자 =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조인 소득주도성장을 설계한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등 전 정권에 임명된 공공기관장의 사퇴 여부를 두고 여야가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때 임명된 기관장이 자진사퇴하지 않고 남아 있는 데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정과 상식을 국정철학으로 한 윤석열 정부가 임기가 보장된 공직자를 쫓아내려 한다며 '직권남용'이라고 맞섰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 인사들에 대해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라며 사퇴를 압박했다.

이어 "홍장표 KDI 원장은 문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을 지내며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설계·주도했다"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을 향해서도 "자신이 적폐라고 불렀던 세력이 집권했는데도 알박기를 하고 있다"며 "결국 적폐 청산은 엽관(獵官)용 구호였다는 자기 고백"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런 비상식의 최종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이라며 "후임 대통령이 일할 수 있게 배려하기는커녕 대규모 낙하산 인사로 알박기를 한 저의가 무엇인가. 새 정부에 대한 몽니였나, 아니면 퇴임 이후가 두려워 보험 인사를 남발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뉴스1 미래포럼 2022에서 '갈등 최소화를 위해 무엇을 해야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 발언을 하고 있다. 미래포럼은 뉴스통신 뉴스1이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미디어활동의 일환으로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새정부 출범과 지방선거라는 정치적 계기와 메타버스 시대 도래라는 디지털 트렌드를 바탕으로 새정부 관련 주요인사와 4차 산업혁명 관련 국내외 전문가,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을 초청해 한국사회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한 좌표를 논의한다. 2022.5.2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뉴스1 미래포럼 2022에서 '갈등 최소화를 위해 무엇을 해야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 발언을 하고 있다. 미래포럼은 뉴스통신 뉴스1이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미디어활동의 일환으로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새정부 출범과 지방선거라는 정치적 계기와 메타버스 시대 도래라는 디지털 트렌드를 바탕으로 새정부 관련 주요인사와 4차 산업혁명 관련 국내외 전문가,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을 초청해 한국사회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한 좌표를 논의한다. 2022.5.2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직 임기가 남은 공공기관장에게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안 맞는다고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한 한덕수 국무총리의 발언을 문제삼으며 검찰 수사대상이 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안 맞는 사람은 바로 한 총리 아니냐"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은 공정과 상식으로, (정부 기조가 맞지 않다고 해서) 임기가 보장된 공직자를 쫒아내는 것은 법과 원칙에 어긋나다는 것이 공정과 상식이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 총리가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홍 원장에 대한 사퇴를 종용하는 발언을 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홍 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한 소득주도성장의 설계자로 알려진 경제학자 출신이다.

김 의원은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은 '임기는 국민과 한 약속, 어떤 압력 있더라도 소임 다할 것'이라고도 했다"며 "그때는 그렇게 얘기해놓고 이런 내로남불이 또 어디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장에게 사퇴를 종용했다는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에 대해 검찰이 대대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을 빚대 한 총리를 비판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면 (사퇴를 종용한) 한 총리는 바로 직권남용 수사대상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