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라치카, 2연승으로 '고고 70' 특집 우승(종합)

'불후의 명곡' 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에일리와 라치카가 '불후의 명곡' 우승을 차지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고고 70' 특집이 펼쳐졌다.

밴드 레이지본이 첫 번째 순서로 뽑혔다. 레이지본은 올킬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레이지본은 '영원한 친구'를 선곡했다. 노브레인과 육중완밴드 등 '불후의 명곡' 경험이 있는 지인들이 우승하는 법을 조언을 해줬다고 한다. 특히 강준우가 열성적으로 강의를 해줬다는 후문이다.

두 번째 순서로는 뮤지컬 배우 최정원과 이석준이 뽑혔다. 두 사람은 '넥스트 투 노멀'에서 모자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최정원은 "이석준은 최근 뮤지컬계의 가장 핫한 샛별이다"고 소개했다. 이날 선곡은 혜은이의 '제3한강교'였다. 이 무대를 본 DKZ의 재찬은 "말이 필요 없는 무대다"라고 감탄했다. 그러자 김준현은 "그럼 말 시키지 않겠다"고 농담하며 재찬의 긴장을 풀어줬다. 투표 결과 레이지본이 1승을 거뒀다.

다음으로 울랄라세션&DKZ가 무대에 올랐다. 보니 엠의 '써니'를 선곡했다. 울랄라세션은 신구의 조화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라치카의 시미즈는 "두 팀이 안 섞일 줄 알았는데 정말 한 팀 같이 완벽했다.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에일리는 "무대 밑으로 내려가는 건 반칙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줬다.

트로트 가수 강예슬 설하윤 박성연이 팀을 이뤄 출연했다. '트로트 시스터즈'라고 소개했다. 네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오른 이들은 이은하의 '밤차'를 불렀다. 트로트계의 '데스티니 차일드'라는 평을 받았다. 설하윤은 아이돌 연습생 시절이 생각난다며 울컥했다. 투표 결과 울랄라세션&DKZ가 2연승에 성공했다.

에일리&라치카는 '핫 스터프'를 선곡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라치카는 "너무 재밌고 신난다. 관객도 투표를 하고 같이 에너지를 나눌 수 있고, 무대에서는 밴드분들이 라이브를 해준다. 댄서로서 라이브 음악에 춤을 춘다는 게 흥분되는 일이다"고 소감을 말했다. 에일리&라치카가 울랄라세션&DKZ를 꺾고 1승을 거뒀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스테파니는 김추자의 '거짓말이야'를 선곡했다. 스테파니의 화려한 무대를 본 에일리는 노래 가사 '거짓말이야'처럼 스테파니의 무대가 거짓말 같이 놀랍게 느껴졌다고 감상평을 밝혀 웃음을 줬다. 투표 결과 에일리&라치카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68.60하락 1.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