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中, 자유주의 무역 최대 혜택국…새 통상규범 동참 도움"

"중·러도 北 추가 도발 우려…北, 상황 보고 핵실험 판단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진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일 "중국은 자유주의 무역의 최대 혜택을 받은 국가이니, 인도·태평양의 새로운 통상 규범 질서에 동참해 가는 게 중국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채널A의 '뉴스A'에 출연해 '한미 밀착에 대한 중국 반발'을 묻는 질문에 "새로운 통상 규범에 중국도 참여할 수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중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이 자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측은 지난달 29~30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한미일 연합훈련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박 장관은 "(나토 정상회의 기간 중) 한미일 정상이 모여서 3자 간 군사부문 안보협력이 필요하다 말했다"면서 "북한이 미사일을 쏘게 되면 (이를) 사전에 경보하고 추적·탐지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미 양국 군과 일본 자위대는 미군 주도의 다국적 해상훈련 '환태평양훈련'(림팩·RIMPAC)을 계기로 8월 1~14일 '퍼시픽 드래건'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퍼시픽 드래건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상황을 가정한 탐지·추적훈련이다. 한미일은 미사일 경보훈련도 분기별로 실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박 장관은 북한의 제7차 핵실험 가능성에 관해 "사실상 풍계리에 핵실험 준비는 거의 다 돼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시기가 언제가 될지는 예단할 수 없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추가 도발이 이뤄지면 유엔 안보리에서는 강력한 신규 제재결의안이 나올 것이다. 북한도 이를 모를리 없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상당히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도 나름대로 상황을 보고 (핵실험에 관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봤다.

박 장관은 일본 강제징용 배상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오는 4일 출범하는 민관 합동협의회에 대해 "피해자 측을 포함한 관련 당사자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며 "여러 좋은 방안들을 모색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5:33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5:33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5:33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5:33 08/12
  • 금 : 1807.20하락 6.515:33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