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최중증 장애인 낮활동 지원 '2→5년'으로 대폭확대

도전적 행동으로 복지시설 이용 어려운 성인 장애인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는 도전적 행동으로 복지시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성인 최중증 장애인에 대한 낮활동 지원 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도전적 행동'은 장애 당사자가 개인 의사 표출 등을 위해 하는 자해, 기물 파손, 타인을 향한 폭력 등의 행동을 뜻한다.

시는 2017년부터 성인 최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장애인 복지관에서 낮 시간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장애인의 지역사회 통합과 가족의 돌봄 부담 경감을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장애인 118명이 해당 프로그램을 이용했고, 이중 34명이 도전적 행동을 개선했다. 낮활동 지원 종료 후 발달 장애인 평생 교육센터와 주간 보호시설 등 타 기관에서 일상을 누리는 등 지역사회에 적응하며 생활하고 있다.

복지 일선에서는 이용자의 심리와 주변 환경, 평소 일상, 버릇 등 행동 양식을 폭넓게 이해하며 긴 호흡을 갖고 개선해야 하는 도전적 행동의 특성상 2년의 서비스 이용기간이 짧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서울시는 이달부터 서비스 이용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사에서 최우선 가치로 선언한 '약자와의 동행'의 일환이다.

기간 확대에 따라 현재 낮활동 프로그램 이용자 가운데 올해 안에 이용기간이 만료되는 65명 중 타 시설로 전이가 어려운 것으로 평가되는 34명(52.3%)이 서비스를 더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장애인 복지관별로 획일화된 낮활동 이용자 정원(4명)을 기관 상황과 수요에 따라 재조정해 이용자 수요가 많은 곳은 정원을 늘리는 등 이용자의 기관 선택권을 보다 개선할 계획이다.

당사자가 복지관 내 프로그램에 참석하는 기존 방식 외에 '찾아가는 형태'의 이용자 맞춤형 사업도 추진한다.

구종원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이번 제도 개선이 장애 당사자의 긍정적 행동 변화와 더불어 최중증 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 경감을 이끌어 장애인이 지역 사회에서 자기주도적 삶을 살아갈 수 있는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12.30상승 7.1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