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박지현 출마특혜는 상식·공정에 반해…예외 요구 황당해"

"예외 이유 없어…청년 정치와도 거리 멀어"
"박지현 오만에 이준석 명함도 못 내밀 수준…겸손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폭과 연루됐다고 주장하는 박철민 씨와 관련해 녹취 자료를 공개하며 의혹에 반박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폭과 연루됐다고 주장하는 박철민 씨와 관련해 녹취 자료를 공개하며 의혹에 반박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출마 특혜는 명백히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위원장이) 당대표 출마자격은커녕 출마요건도 안 되면서 출마를 결심하고 오직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달라니 정말 너무 황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출마 특혜 요구는) 남한테는 엄정하게 원칙을 강조하고, 자신에게는 특별한 특혜를 요구하는 것으로 특권을 거부하며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청년 정치’와도 거리가 멀다"며 "또 이런 것을 방송에 나가서 당당하게 요구하는 것도 상식적으로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예외를 인정해줘야 할 이유도 전혀 없다"며 "당원들과 2030 청년세대의 반발이 불 보듯 뻔하고, 원칙 없는 정당으로 낙인만 찍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 앞에서는 오만하고 독선적이다고 소문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명함도 못 내밀 수준이다. 제발 좀 겸손하길 바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제발 억지 부리고, 떼쓰는 정치 좀 그만하시길 바란다"며 "본인만 옳다는 식으로 무조건 우기고, 안 받아주면 ‘민주당 반성을 안 한다’, ‘혁신과 쇄신을 거부한다’는 식으로 프레임 짜서 민주당을 공격해서 자기는 언론에 띄우는 정치는 당장 그만두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12.30상승 7.1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