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최상목 '중국 수출 호황 끝났다' 발언, 독 될 가능성 높아"

"중국 대체시장 확보 전 직설적 발언, '득' 될리 없어"
"직설적 발언 의도 아니라면 사유·정책 폭 깊지 못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은 28일 광주를 찾아 이재명 후보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은 28일 광주를 찾아 이재명 후보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를 뽑아 광주가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우뚝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민주당 광주 제공)2022.2.28/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은 3일 최상목 경제수석이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고 한 발언과 관련, "경제관료가 메타포적(간접적이며 암시적)인 표현법을 사용하지 못하고 직설적인 표현을 남용하는 것은 그 발언이 '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수석의 발언은 중국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장관은 "(공식적인 선진국이 되기까지) 우리나라 기업들의 대중국 중간재 수출과 화장품 등 중국 소비재 시장 진출이 한몫을 톡톡히 했다"며 "우리나라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시장을 너무 쉽게 생각하거나 접어버리는 일은 그만큼의 대체 시장이 확보되기 전에는 경제외교적으로 '끝났다'는 직설적인 강한 어휘를 사용하며 표현하는 것이 득이 될 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나토 회의에 참석하면서 중국 대체 시장을 유럽에서 찾아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지만, 이는 생각만큼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며 "지금 세계에서 가장 젊고 역동적인 시장은 동남아 시장이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신남방정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었다"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한국 시장은 미국 이자율과 연동성이 매우 깊어서 적어도 미국 금리보다는 높은 이자율을 유지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며 "환율과 물가 문제까지 연동되기에 지금 경제관료의 발언은 매우 조심스러워야 하고 메타포적으로 표현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적인 임팩트를 염두에 두고 의도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면 그만큼 그 사안에 대한 사유와 정책의 폭이 깊지 못함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