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현 감독 "박용택, 데뷔 때부터 '슈퍼스타' 자질 보이더라"

"입단 때부터 신인 답지 않은 기량, 남다른 패션 감각"
"은퇴 후에도 이름 기억되기 쉽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역 시절 박용택 KBSN스포츠 해설위원의 모습.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현역 시절 박용택 KBSN스포츠 해설위원의 모습.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이 은퇴식과 영구결번을 앞둔 박용택(43)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을 두고 "데뷔 때부터 '슈퍼스타'의 자질을 보였다"고 회상했다.

류 감독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용택은 고려대를 졸업한 뒤 2002년 LG에 입단했는데 당시 류 감독은 팀의 주장을 맡고 있었다.

류 감독은 "당시만 해도 신인들이 계약도 하기 전에 마무리캠프에 갔는데, 박용택은 캠프를 가서 직접 눈으로 보고 평가가 좋아졌다"면서 "그래서 원래 책정했던 계약금보다 더 높아졌다고 들었다"며 웃었다.

그는 "이미 2002년 입단할 때부터 팀 내 입지가 신인이 아니라 검증을 거친, 신뢰가 가는 선수로 자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박용택의 남다른 패션 감각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시즌 후엔 팀에서 자선행사를 가는 게 있었는데 그때만 해도 선수들은 일반적인 양복을 입는 게 대다수였다"면서 "하지만 박용택은 다른 선수들과는 확실히 다르게 입어서 깜짝 놀랐다. 실력도 있지만 그런 부분이 '슈퍼스타'의 자격을 갖춘 느낌이었다"고 돌아봤다.

류 감독은 한 팀에서만 19시즌을 뛴 박용택을 두고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진 선수"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영구결번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한 팀에서 사랑받고, 유니폼을 벗은 후에도 팬들이 이름을 기억하고 불러주지 않나"라며 "이승엽도 그렇지만 박용택도 그 못지 않는 모범적인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 LG 출신 프랜차이즈이지만 박용택 같은 모범사례를 남긴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좋은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언젠가는 현장에서 역할을 하는 날도 있을 수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8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