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은 다음시즌도 EPL 득점왕 후보"… 전설들의 릴리에 칭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이 다음시즌에도 득점왕에 오를 것이란 축구계 전설들의 전망이 이어졌다. /사진=로이터
손흥민(토트넘)이 다가올 2022-2023시즌에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차지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이 전망은 축구 전설들의 예측이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지난 2일(현지시각) "손흥민이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전설들의 칭찬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23골을 넣어 살라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에서 득점 1위에 오른 최초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23골을 넣는 동안 페널티킥이 없이 모두 필드골로만 기록해 더욱 의미가 컸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서 손흥민, 살라, 홀란드에 대한 차기 시즌 득점왕에 대한 질문에 전설들은 손흥민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데이비드 제임스는 "살라는 꾸준히 좋은 활약을 펼쳤고 지난 시즌에도 득점왕에 올랐다"며 "손흥민 또한 믿을 수 없을 만큼 훌륭했다"고 칭찬했다.

제임스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맨시티 유니폼을 입은 홀란드에 대해서는 엄청난 잠재력이 있지만 적응 여부에 물음표를 던졌다.

브라질의 전설 카푸와 호베르투 카를로스도 득점왕 후보 3인방에 대해 묻자 손흥민을 살라에 이어 2순위로 뒀다. 그들은 "손흥민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팀에서 왜 최고의 선수인지를 증명했다"고 치켜세웠다.

현재 한국에 머물고 있는 손흥민은 다음 주 방한하는 토트넘의 프리시즌 경기에 합류할 예정이다. 오는 8일 입국하는 토트넘은 같은달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K리그 올스타)와 경기를 치르고 16일에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세비야(스페인)와 쿠팡플레이 시리즈 2차전을 갖는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13하락 0.6713:49 08/08
  • 코스닥 : 828.85하락 2.7913:49 08/08
  • 원달러 : 1305.10상승 6.813:49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3:49 08/08
  • 금 : 1791.20하락 15.713:49 08/08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정의당 '이은주'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