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박지현·이재명 둘다 궤변에 몰염치…몇 사람 물러나야"

"박지현·이재명 지선 패배 책임에도 출마, 무책임"
위장탈당·처럼회·계파갈등 등 당내 상황도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원팀'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의원이) 둘 다 똑같이 궤변이고 너무 염치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소한 대표적 몇 사람은 참 대오각성하고 개과천선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이 피선거 자격 있는 권리당원도 아니고 지방선거 대패에 대한 책임도 있음에도 당대표 출마 운운하면서 그 명분으로 5대 당혁신안 추진으로 책임을 지겠다고 내세운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은 대선 지선 패배에 대한 큰 책임을 져야 하는데 그 책임을 당대표 맡아 당개혁에 나서겠다고 분위기를 띄운다"며 "책임이 있어 물러 서겠다는 게 아니라 오히려 나서겠다니 언제부터 우리 민주당이 이렇게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짓을 감히 하고 있냐"며 꼬집었다.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쓴소리도 덧붙였다. 이 의원은 "그 지경에다가 이쪽저쪽 홍위병 역할 해오던 자들이 갑자기 몸 세탁하면서 개혁가로 나서고 있으니, 모른 척하자니 너무 많은 인내가 필요하다"며 "위장 탈당해 국회법과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당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자가 뉘우치기는커녕 복당 운운하며 큰소리치고 있는 등 처럼회가 개혁의 순교자 결사체라는 등 온갖 요설과 괴담까지 난무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찌든 계파 해체선언조차 못하는 무기력증, 악질적 팬덤에 눈치 보거나 편승하려는 얄팍한 기회주의까지 더해 바로 괴물과 좀비들이 가득 찬 소굴에 있는 듯하다"며 "최소한 대표적 몇 사람만이라도 뒤로 물러서 있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아니면 모순이 극대화돼 질적 변환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4.76상승 33.8811:30 08/11
  • 코스닥 : 830.51상승 10.2411:30 08/11
  • 원달러 : 1302.30하락 8.111: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1: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1:30 08/11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