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 140일째' 박지현, 전대 출마 요구…당내선 "추하다" 비판(종합)

권리당원 아닌 박지현, 전대 출마 못해…우상호 "비대위서 논의"
김남국 "출마 특혜 공정·상식 반해"…박지현 "김동연도 경선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강수련 기자 = 당권 도전을 시사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출마 자격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전당대회 출마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박 전 위원장이 당무위원회 의결을 통해 출마의 길을 터달라고 요구하면서다.

3일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피선거권은 권리당원에게 주어진다. 오는 8월28일에 치르는 전대 피선거권을 얻으려면 권리당원 권리행사 시행일인 이달 1일로부터 6개월 전에 입당해 당비를 납부했어야 한다.

박 전 위원장은 전날(2일) 전대 출마를 공식화했지만 권리당원 자격이 없어 현재로서는 후보로 나설 수 없다.

박 전 위원장 측에 따르면 박 전 위원장은 이재명 대선 캠프에 영입된 직후인 지난 2월14일 민주당에 입당했다. 입당한 지 이날로 140일째로 권리당원 자격 요건(6개월간 당비 납부)을 충족하지 못한다.

박 전 위원장 스스로도 "당 대표 선거에 나가려면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지나야 하는데 제가 아직 당원 가입한 지 6개월이 안 됐다"고 인정했다.

다만 박 전 위원장은 "저의 출마 당락은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할 사안인 것으로 안다"고 지도부의 결단을 요청했다. 당무위 의결로 예외를 인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전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지도부는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자격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현행 당헌·당규상 (박 전 위원장은) 출마 자격이 없어 이 문제를 어떻게 할지 비대위원 사이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자격을 부여하기 위해 '권리당원 6개월' 규정을 3개월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냐는 질문에 "검토하지 않는다"며 당무위 의결을 통한 예외 허용을 고민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하지만 이를 두고 당내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위원장이) 당대표 출마자격은커녕 출마요건도 안 되면서 출마를 결심하고 오직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달라니 정말 너무 황당하다"며 "박 전 위원장의 출마 특혜는 명백히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한테는 엄정하게 원칙을 강조하고, 자신에게는 특별한 특혜를 요구하는 것으로 특권을 거부하며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청년 정치'와도 거리가 멀다"며 "제발 억지 부리고, 떼쓰는 정치 좀 그만하시길 바란다"고 직격했다.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추하다. 지방선거라는 비상 상황에서의 외부 초대손님이었던 박 전 위원장이 언론을 이용해 민주당을 겁박하다니요"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박 전 위원장을 향해 "본인을 위해 당의 모든 원칙을 무시한 특혜를 요구하면서 어찌 국민께 신뢰를 얻으려는가"라며 "민주당은 더이상 박씨(박 전 위원장)에게 소모적으로 휘둘려서는 안 된다. 원칙대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내 비판에 박 전 위원장은 "'당무위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 이 규정에 따라 지선 때 김동연 후보도 비대위와 당무위 의결을 거쳐 경기도지사 경선에 참여했다"며 "저는 어떤 경우라도 저를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해 달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당규에 따라 처리해주면 그 결과에 따르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