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에어리', 일본으로 방향 전환… 제주는 4일 비·바람 영향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오키나와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예측됐다. 사진은 제주 서귀포시 성산항에 어선들이 정박된 모습. /사진=뉴스1
일본 오키나와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제주와 남해안이 아닌 일본으로 향할 전망이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에어리는 전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9㎞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 에어리는 중심기압 994헥토파스칼(h㎩), 최대풍속 초속 19m, 강풍반경 250㎞으로 세력은 약한 편이다.

태풍은 점차 속도를 높여 이날 오전 3시에는 시속 11㎞의 속도로 북진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오후 3시에는 서귀포 남쪽 약 28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태풍은 진로를 오른쪽으로 변경해 오는 5일 오전 3시쯤에는 서귀포 남동쪽 약 190㎞ 부근 해상까지 올라와 일본 규슈를 향할 것으로 관측됐다. 태풍은 일본으로 향하지만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아지면서 태풍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태풍이 몰고온 구름대의 영향으로 제주도는 다소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비켜가면서 중부 지역을 비롯한 내륙은 주 초반까지 33도를 웃도는 찜통 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된다고 설명했다.

태풍의 길목에 인접한 제주도는 혹시 모를 피해에 대비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3일 오영훈 도지사 주관으로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도는 강풍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 시 체류객 발생에 대비해 결항·여정 변경 정 보 등을 모바일로 안내하고 숙박시설 정보와 교통수단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밖에 현수막 철거는 물론 공사장 안전 정비, 비닐하우스·농 축산시설·어선 등 결박 조치 안내, 배수로 정비와 함께 지난 1일 개장한 해수욕장의 안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에어리가 72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