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희, KLPGA 맥콜·모나파크 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마지막 날 3언더파 추가…개인 통산 2승 달성
'루키' 윤이나, 추격전 끝 준우승에 만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진희가 3일 강원 평창 버치힐CC에서 열린 '맥콜-모나파크 with SBS Golf' FR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축하 물세례를 맞고 있다. (KLPGA 제공) 2022.7.3/뉴스1
임진희가 3일 강원 평창 버치힐CC에서 열린 '맥콜-모나파크 with SBS Golf' FR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축하 물세례를 맞고 있다. (KLPGA 제공) 2022.7.3/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임진희(24·인강건설)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맥콜·모나파크 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임진희는 3일 강원 평창군 용평 소재의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임진희는 윤이나(19·하이트진로·9언더파 207타)를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

지난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KLPGA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임진희는 지난해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통산 2번째 우승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다.

특히 이번 대회에선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한 차례도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로 기쁨이 더 컸다.

윤이나에 2타 앞선 채 마지막 라운드에 나선 임진희는 1번홀(파4)부터 버디를 낚으며 격차를 벌렸다. 그 사이 윤이나가 3번홀(파5)에서 더블 보기를 범하면서 4타차까지 벌어졌다.

1번홀 이후 8연속 파세이브를 기록한 임진희는 후반 들어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이후 12번홀(파3)과 14번홀(파4)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으며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임진희는 15번홀(파4)과 16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며 흔들리기도 했으나 이미 격차는 크게 벌어진 상황이었다. 그는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으며 우승을 자축했다.

1라운드에서 임진희와 함께 공동선두에 오르는 등 데뷔 첫 우승을 노리던 루키 윤이나는 끝내 2타차를 좁히지 못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이날 임진희와 마찬가지로 세 타를 줄였지만 3번홀에서 기록한 더블 보기가 못내 아쉬웠다.

다만 윤이나는 지난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3위에 이어 2주 연속 좋은 감각을 이어갔다.

최은우(27·한국토지신탁)와 최민경(29·지벤트)은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해 공동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