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는 밥상물가에 깊어지는 서민 한숨… 3분기 수입 곡물가도 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3분기 주요 곡물의 수입 단가가 전 분기보다 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사지은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 모습. /사진=뉴시스
올 3분기 주요 곡물의 수입 단가가 전 분기 대비 상승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4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전날 발간한 '국제곡물 7월호' 보고서를 통해 3분기 곡물 수입단가지수가 전 분기 대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보고서는 올 3분기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식용 184.8, 사료용 178.4로 2분기보다 각각 13.4%, 12.5%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수입단가지수는 주요 곡물 가격 수준을 나타내기 위해 2015년 수준을 100으로 놓고 지수화한 것이다.

보고서는 3분기 지수가 오르는 이유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국제 곡물가격이 높았던 시기인 3~6월에 구입한 물량이 국내로 도입되는 점을 꼽았다. 대미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인해 2분기 대비 수입단가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2021년 1분기 이후 올 3분기까지 7분기 연속 상승세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달 제분용 밀의 수입단가는 1톤당 453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319)보다 42.0% 올랐고 식용 옥수수는 1톤당 412달러로 36.0% 뛰었다.

수입 곡물의 가격이 올라가면 국내 축산 농가나 식품·외식업계에서도 가격 상승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어 고물가 상황 속 인상 압박은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다만 보고서는 국제곡물의 현 시세를 나타내는 선물가격지수가 3분기에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4분기부터는 수입 단가도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는 "3분기 국제곡물 선물가격지수가 186.0으로 2분기보다 3.7% 하락할 것"이라며 "주요국의 원활한 수확 진행과 유가 하락 전망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39상승 33.5111:04 08/11
  • 코스닥 : 830.64상승 10.3711:04 08/11
  • 원달러 : 1303.30하락 7.111:04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1:04 08/11
  • 금 : 1813.70상승 1.411:04 08/11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