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이효리 꼭 카페해야 하나, 재벌 딸 '빵집'처럼…다른 커피숍 초토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효리-이상순이 지난 2일 오픈한 카페 '롱플레이 제주'는 손님이 줄을 100m넘게 서는 등 밀려드는 손님으로 인해 조기 영업종료와 함께 ''예약제'로 형태를 변경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이효리-이상순이 지난 2일 오픈한 카페 '롱플레이 제주'는 손님이 줄을 100m넘게 서는 등 밀려드는 손님으로 인해 조기 영업종료와 함께 ''예약제'로 형태를 변경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은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제주 카페 오픈을 재벌집 딸의 '빵집 오픈'보다 더 몹쓸 짓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이효리 부부에겐 취미생활쯤으로 보이지만 '이효리 카페'로 인해 주변 제주 카페가 쑥대밭이 되는 등 카페 업주들 생계가 위협받는다는 것이다.

전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핫뉴스는 단연 이효리 부부의 제주 카페 오픈이었다"며 "인구 60만 즈음한 제주에 9시 오픈하자 마자 100m 줄서기를 하고 '커피 재료가 다 떨어졌다'며 12분만에 영업종료를 써 붙였다"고 소개했다.

전 전 의원은 "이상순씨는 커피를 내려주고 이효리씨는 커피숍 손님들하고 사진 찍어준다는 건 엄청난 경쟁력이다"며 "이러면 다른 주변 커피숍은 초토화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카페는 음식점이나 다른 직종보다 이른바 진입장벽이 낮아 제주도 골목까지도 커피숍이 들어서 있다"라며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 오픈은 '방송'과 '음악'에 곁들인 '커피사랑' 취미생활 같지만 대부분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말리는 '생계현장'이다"고 지적했다.

이는 마치 "재벌 딸들이 '빵집'을 연 것"과 같다며 "결국 '재벌 딸이 골목 빵집 상권까지 위협한다'는 사회적 비난이 쏟아져 빵집문을 닫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의원은 "이효리씨나 이상순씨는 재벌 딸들 못지 않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낫고 사회적 영향력도 더 큰 공인이다"며 "이효리 이상순씨, 꼭 카페를 해야겠냐"고 따졌다.

이상순이 제주시 구좌읍에 연 카페 '롱플레이 제주' 측은 밀려드는 손님에 개업 첫날인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롱플레이를 찾아주셨다"라며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공지, 넘치는 손님에 비명을 질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