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김종국에 관심? 유재석 "유혈사태 일어난다" [RE:TV]

3일 SBS '런닝맨'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전소민이 김종국에게 관심이 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김종국의 집들이날' 특집으로 꾸며져 미션을 진행했다.

이날 김종국의 집 지하 주차장에서 만난 유재석과 전소민, 양세찬은 송지효를 보고 "위에서 내려오는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저 여기 신혼집이다"라며 "여러분 초대했으니까 오늘 마음껏 누리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양세찬은 "오늘 '동상이몽'이었냐"고 했고, 유재석도 "아니, 오늘 '미운 우리 새끼' 세트장 온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멤버(구성원)들은 다 같이 김종국의 집으로 향했고, 송지효는 자연스럽게 김종국의 집 비밀번호를 눌렀으나, 바로 틀려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은 "왜 비밀번호도 모르면서 누르냐"고 했고, 멤버들이 "지효가 안다더라"고 했다. 이에 "말 같지도 않은 소리 마라"며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지석진은 김종국의 집을 둘러보다가, "이렇게 혼자 살면 좋지 않냐"고 했고, 김종국은 "좋다, 외로운 게 전혀 없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종국이는 혼자 있다가 이따 저세상 갈 때 10㎏짜리 (아령) 하나 들고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나처럼 자식 없고 그러면 재산같은 거 나중에 사회에 환원하면 좋지 않냐"고 했다. 이를 듣던 전소민은 "종국오빠가 정말 돈을 많이 벌까 생각하는 게, 사치에 전혀 관심이 없어서 그 돈이 다 어디에"라고 운을 뗐다. 유재석은 "의외로 소민이가 종국이와의 결합을 상상하더라"며 "3일 전에 소민이랑 통화하는데 '오빠 자주는 아닌데 가끔 생각해본 적은 있다'고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특히 송지효는 "턱도 없는 소리 하지마라"며 불호령을 내리기도.

또한 미션 도중 '런닝맨' 멤버들은 김종국의 소파 위에 있는 가득 쌓인 무채색 옷을 언급했고, 김종국은 "물건 잘 못 버린다"라며 "그래서 아예 집에 안 갖고 온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민이 "사람도 잘 못 버리지 않냐"고 묻자 김종국은 "그럼"이라고 답했고, 이를 본 유재석은 "너 왜 자꾸 그러는 거냐, 왜 종국이 욕심 내는 거냐"라며 "은근히 종국이 테스트해보는데 그러다 '런닝맨' 안에서 유혈사태 일어난다"라고 경고했다. 이에 전소민은 "그냥 물어보는 거다"라며 양세찬에 같은 질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6.70하락 13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