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현행 지도체제 유지 잠정 결론…오늘 전대 룰 발표

최고위원 인사·재정권 강화 없던 일로…지도부 의사결정 당헌·당규 일부 손볼 듯
예비경선에 여론조사 반영, 본경선 후보 수 늘리기로…"후보들도 수긍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전당대회준비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전당대회준비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4일 8·28 전대 룰(rule)을 확정한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준위는 이날 오전 비공개 회의를 열어 지도체제를 비롯한 전대 룰을 논의하고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당권 주자들의 이목을 끌었던 지도체제는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잠정 결론이 났다. 최고위원의 인사·재정권을 강화하는 방안이 절충안으로 논의됐지만 지도체제의 취지를 훼손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준위원장인 안규백 의원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지도체제는 큰 변화가 없다"며 최고위원 권항 강화 방안에 대해 "형식은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인데 내용은 순수 집단지도체제로 가면 엇박자가 날 확률이 커서 현행 체제를 유지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대신 전준위는 당 대표가 최고위원회 심의 없이 단독으로 의사결정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의사결정 절차와 관련한 당헌·당규를 일부 손보기로 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2일) "최고위원 권한은 강화하지 않는다"면서도 "과거에 보면 당헌·당규가 명확하게 규정돼 있지 않아 당 대표가 최고위원과 상의하지 않고 결정했던 내용이 일부 있다. 그것을 보완하는 정도의 내용"이라고 말했다.

선거인단 구성 비율은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5%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현행 제도는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인데 권리당원 비율은 유지하되 국민 여론조사는 상향, 대의원 비율은 하향하는 데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다.

전준위는 예비경선(컷오프)에 여론조사를 반영하고, 본경선 후보자 수를 늘리는 방안도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은 예비경선에서 당 대표 후보 3명, 최고위원 후보 8명을 남기고 컷오프하는데 경선 흥행 차원에서 본 경선 후보 수를 당 대표 5명, 최고위원 10명으로 확대하는 식으로 룰을 변경한다는 것이다.

전준위는 지난 주말 사이 전대 후보자에게 이같은 전대 룰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일부 이견이 있었지만 대부분의 후보가 동의했다고 한다.

안 의원은 "후보들이 처음에는 전대 룰에 대해 불만이 있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해도 하고 수긍했다"고 전했다.

한편 전준위는 우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최고위원 구성 방식 변경도 검토하고 있다.

우 위원장은 전날 "최근 몇 년간 영호남, 충청 등 지역을 지역구로 두는 정치인의 당선이 거의 이뤄지지 않아 민주당이 수도권 정당으로 지도부 구성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 문제를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 대안을 준비해 오라고 (전준위에) 주문한 바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4.83상승 33.9511:00 08/11
  • 코스닥 : 830.86상승 10.5911:00 08/11
  • 원달러 : 1303.30하락 7.111:0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1:00 08/11
  • 금 : 1813.70상승 1.411:00 08/11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