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간 설거지 안 해…냄새엔 예민" 이세희, 솔직·털털 매력 [RE:TV]

3일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세희가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세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MC들은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단단이'로 활약했던 이세희가 등장하자, "'신사와 아가씨'가 최고 시청률 38%를 기록했는데 여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 것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세희는 "제가 한 게 많이 없어서 한 1% 정도"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서 따귀, 주스 세례에 머리채까지 잡혔던 그는 "선배님들이 다 베테랑(노련자)이라 노하우들이 있더라, 선배님들만 믿으면 하나도 안 아프게 지나갈 수 있다"며 "그래도 토마토 주스는 옷이 젖어서 다음 신 준비할 때 조금 힘든 정도였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실제라면 어떤 행동이 가장 기분 나쁠 것 같냐"고 질문했고, 이세희는 "실제라면 아무래도 뺨이 기분이 상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나라면 머리채 잡히는 게 기분이 나쁠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모두들 "서장훈씨의 머리를 잡는 게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세희는 '설거지를 가장 귀찮아한다더라'는 말에 "최대 4일까지는 안 해봤다"라며 "사실 더 미룰 수 있는데 제가 냄새에 예민한 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래도 욕실 청소는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세희는 '일주일간 양치 안 한 남친(남자친구)과 뽀뽀'와 '발 안 씻은 남친 닦아주기' 중에 무엇이 낫냐는 질문을 받았고, 고민 끝에 이세희는 후자를 택했다.

또한 이세희는 신지 김종민, 딘딘 조현영의 영상을 본 뒤 "저는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친구와 이성을 완전히 구분한다"고 '쿨'한 답변을 내놨다.

이에 신동엽은 '단둘이 만나서 생일 선물 챙겨주기' '점심 메뉴 사진으로 주고받기' '밤 10시에 전화해서 고민상담'이 가능한지 물었고, 이세희는 "그건 좀 아닌 것 같다" "굳이 밤이 아니라 아침에 전화해도 되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92.54상승 37.0509:32 10/04
  • 코스닥 : 687.36상승 14.7109:32 10/04
  • 원달러 : 1433.60상승 3.409:32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09:32 10/04
  • 금 : 1702.00상승 3009:32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