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4일 오후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할 듯… 심야 회동 결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심야 회동이 별 소득없이 끝났다. 이에 민주당은 4일 오후 예정대로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3일 늦은밤까지 21대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에 나섰으나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결국 민주당은 예정대로 4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 따르면 박홍근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3일 오후 8시30분쯤부터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비공개로 회동을 갖고 원구성 재협상에 나섰지만 소득없이 끝났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 원내대표는 2차 회동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양당의 입장 차이가 여전히 커서 협상은 사실상 결렬됐다"며 "민주당은 본회의까지 연기하며 국민의힘의 태도 변화를 인내하며 기다렸지만 결국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시간끌기만 확인하게 돼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4일 오전까지 전향적으로 양보안을 전격 제시하지 않는 한 우리 민주당으로서는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국회의 장기간 공백을 없애고 물가대책 등 시급한 민생경제 입법과 국무위원 등 인사청문 개최를 위해 부득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4일 오후 예정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뉴시스를 통해 "4일 오전에 볼지 안 볼지도 기약 없이 헤어졌다고 한다"며 "오늘은 성과 없이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뉴시스에 "양당 원내대표와 수석끼리 만났지만 (협상은) 결렬됐다"며 "4일 오후 2시 (본회의) 전에 만날 가능성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빨리 원구성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양보하고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권 대폭 축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강화 ▲검수완박법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하 ▲사개특위 재구성 등을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국민의힘은 이를 거부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8.75하락 4.3509:56 08/09
  • 코스닥 : 831.02상승 0.1609:56 08/09
  • 원달러 : 1305.30하락 1.109:56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09:56 08/09
  • 금 : 1805.20상승 1409:56 08/09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