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운송노조-제조업체 협상 극적 타결… 2년 '24.5%'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미콘운송노조와 레미콘 제조업체가 운송비 협상을 놓고 지난 3일 오후 극적으로 타결됐다. /사진=뉴스1
레미콘운송노조와 레미콘 제조업체 간의 운송비 협상이 지난 3일 오후 극적으로 타결됐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레미콘 운송 거부 파업은 협상 타결로 이틀 만에 종료되면서 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4일 레미콘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조와 제조업체는 협상을 통해 레미콘 운송료를 2년 동안 24.5%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그간 평균 5만6000원이었던 운송 단가는 이달 1일부터 1년 동안 6만3700원, 내년 7월 1일부터 1년 동안 6만97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앞서 레미콘운송노조는 지난 1일 서울 광화문에서 '생존권사수결의대회'를 열고 운송 거부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수도권 130여개의 200여개 레미콘 공장이 이날까지 가동을 중단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1회 운송비 5만6000원에서 7만1000원으로 인상(27%) ▲명절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 ▲성과금 1인당 100만원 (연 2회) ▲요소수 100% 지급(월 6만원)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지난해 9월 레미콘 납품가격이 4.9% 인상을 했고 올해 4월에도 13.1% 인상하는 등 역대급 인상에도 불구하고 업계는 레미콘 가격에 포함돼 있는 운송비를 올리지 못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노동자들은 건설현장에서 펌프카와 레미콘 타설을 하면서 매일 차량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직접 흡입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레미콘 운송 노동자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서도 펌프카와 레미콘 차량의 배기구 방향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경부에서 2005년 이전 레미콘 차량에 대해 관급 건설현장 등의 통행 제한을 시행할 예정이어서 노후차량을 운행하는 레미콘 운수 종사자들은 차량 교체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환경부에 현장 진입 연식 제한 중단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에 레미콘 협회 관계자는 "올해 레미콘 납품 가격이 오르긴 했지만, 노조의 주장대로 실제 올해 13%가 인상된 것은 아니다"라며 "실질적인 납품 단가를 보면 10% 정도 인상이 맞다. 우리도 물가 인상분을 고려해 9%까지 인상까지 양보했는데 27%는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양측은 운송차주들의 노조 인정과 노조 간부 대상 타임오프 수당 지급 요구에 대해 제조업체들이 난색을 표하면서 협상이 지체됐지만 차주 측에서 명칭을 '운송노조'가 아닌 '운송연대'로 변경하는 양보안을 내놓았다. 제조업체들은 이를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협상이 타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30상승 33.4214:07 08/11
  • 코스닥 : 830.05상승 9.7814:07 08/11
  • 원달러 : 1303.70하락 6.714:07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4:07 08/11
  • 금 : 1813.70상승 1.414:07 08/11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