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파업 찬성률, 생산직보다 연구직이 더 높았다… 임금·성과급 등 불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파업 찬성률이 생산직보다 연구직이 더 높게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1일 실시한 현대차 노조의 파업 찬반 투표 뒤 울산공장 노조 사무실에서 개표작업이 진행되던 모습. /사진=현대차 노조(뉴시스)
현대자동차의 파업찬반 투표가 가결된 가운데 연구직 조합원의 파업 찬성률이 생산·기술직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남양연구소는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재적인원 5866명 중 4577명이 투표해 찬성 4442표, 반대 115표로 재적대비 찬성률 75.7%를 기록했다. 남양연구소는 연구직 인원이 대다수다.

이는 생산·기술직이 위주인 울산·전주·아산공장과 판매위원회 등을 합친 평균 찬성률인 71.8%보다 3.9%포인트 높은 수치다.

현대차 노조는 전체 지난 1일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재적인원 4만6568명 중 4만958명(88%)이 투표에 참여해 3만3436명이 찬성표를 던져 제적대비 찬성률이 71.8%로 집계됐다. 투표자 대비 찬성률로 비교하면 남양연구소는 97.1%다. 전체 평균 81.6%보다 15.5%포인트 더 높다.

생산·기술직보다 연구직 조합원들의 파업 찬성률이 높은 가장 큰 이유는 임금과 성과급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것이라는 시각이 있다.

지난해 4월에는 MZ세대로 불리는 8년차 이하 매니저들을 중심으로 사무·연구직 노조가 설립된 바 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일 투표에서 쟁의안이 가결된 만큼 이후 중앙노동위원회가 노사 이견을 좁히지 못해 오는 4일 조정 중지를 결정하면 즉시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는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4.34하락 12.1311:09 08/18
  • 코스닥 : 824.04하락 3.3811:09 08/18
  • 원달러 : 1315.10상승 4.811:09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1:09 08/18
  • 금 : 1776.70하락 1311:09 08/18
  • [머니S포토] 고개숙여 사과하는 국민의힘 비대위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고개숙여 사과하는 국민의힘 비대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