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봉고Ⅲ EV 냉동탑차' 출시… 1회 충전에 177㎞ 주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봉고 III EV 냉동탑차 저상형. /사진=기아
기아는 소형 상용차 봉고Ⅲ 전기차(EV) 냉동탑차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봉고 III EV 냉동탑차는 지난 2020년 1월 출시한 봉고 III EV 초장축 킹캡 기반의 특장 모델이다. 적재중량이 1000㎏ 정도로 다른 특장업체 차량보다 350㎏가량 많이 실을 수 있다. 차에 장착된 고전압배터리를 활용해 냉동기를 가동해 보조배터리를 따로 달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따로 보조배터리가 없어 이를 충전할 필요도 없다.

기아는 이 모델에 목적기반모빌리티(PBV) 방향성을 담았다. 차 출시 전 지역 냉장·냉동 물류서비스업체나 운전자 도움을 받아 미리 사용성을 검증하고 개발단계에 이를 반영했다.

135킬로와트(㎾) 모터와 58.8킬로와트시(㎾h) 배터리를 실어 한 번 충전으로 177㎞ 주행(냉동기 미가동상태 기준)이 가능하다. 냉동기를 가동해도 150㎞ 이상 주행할 수 있다. 경유차량은 5분 이상 공회전이 제한되나 디젤차는 정차해 있어도 냉동기를 꾸준히 가동하는 게 가능하다.

기존 봉고Ⅲ 전용사양인 전동식 파워스티어링, 패들시프트, 버튼시동 스마트키,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등이 기본으로 들어갔다. 운전석 통풍·열선시트, 풀오토 에어컨, 오토라이트 컨트롤 헤드램프 등 고객 선호사양도 기본으로 적용된다.

겨울에는 충전시간을 줄여주는 배터리 히티이스템이 모든 모델에 기본으로 들어간다. 전방충돌방지보조·차로이탈방지보조·운전자주의경고 등 안전운전을 돕는 기능도 기본사양으로 있다.

저상형과 표준형 2개 모델로 출시되며 저상형 5984만원, 표준형 5995만원이다. 소형화물 전기차 보조금 1840만원과 각 지자체 보조금(서울 788만원, 지자체별 상이), 취득세 140만원 한도감면도 받는다. 구매자가 실제 부담하는 차값은 3000만원대로 경제성을 갖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공영주차장 주차비·고속도로 통행료 할인혜택도 있다.

온라인 식품 시장규모는 2019년 27조원 규모에서 지난해 58조5000억원으로 두 배 넘게 커졌다. 냉장·냉동탑차 등록규모도 같은 기간 1만7300대에서 2만1200대로 20% 이상 증가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89.70하락 8.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