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에서 몸 떨던 50대 사망…체온 42도 열사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염 속 경기 부천 공원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사진=뉴시스
폭염 속 경기 부천 공원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1시51분 경기 부천시 송내역 쌈지공원에서 A씨(55)가 벤치 위에 쓰러져 몸을 떨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은 A씨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후 3시10분쯤 사망했다. 소방당국이 출동할 당시 A씨의 체온은 41.8도였다. 이에 의료진은 그가 열사병 때문에 숨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뉴시스에 "A씨가 병원에 왔을 때 체온이 42도였다"며 "공원에서 햇빛에 계속 노출된 것으로 봤을 때 열사병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12.09상승 31.2111:56 08/11
  • 코스닥 : 829.62상승 9.3511:56 08/11
  • 원달러 : 1302.30하락 8.111:56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1:56 08/11
  • 금 : 1813.70상승 1.411:56 08/11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