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기준 6주만에 최다 확진… 재유행 우려 커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요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주만에 최다규모를 기록했다. 지난 3일 오전 서울 중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주말 이틀 연속 1만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도 지난주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월요일 기준 지난 5월23일(9971명) 이후 6주 만에 최다 수치다.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 하위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이 올라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동량이 늘어나는 여름 휴가철까지 앞두고 있는 만큼 이번주가 본격적인 재유행 국면으로 진입하는 분기점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6253명이다. 월요일 기준 3주째 3000명대 확진을 이어가다 이날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해외유입 사례는 164명이다. 해외유입의 경우 지난달 24일 113명 이후 11일째 세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한 달 매주 월요일(일요일 발생) 기준 확진자의 규모는 ▲6월6일 5022명 ▲6월13일 3822명 ▲6월20일 3533명 ▲6월 27일 3423명 ▲7월 4일 6253명이다.

해외에서 코로나19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의 검출률도 증가세다. 6월 2주차 2%이던 BA.5 국내 검출률은 3주차 7.5%로 뛰었다. 같은 기간 해외 검출률도 13.3%에서 32.8%로 올랐다. 입국자 격리면제, 국제선 항공편 증설 이후 해외유입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BA.5는 기존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력과 면역회피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수치화한 지표인 감염재생산지수도 상승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6월 4주(19~25일)까지 13주 연속 1 미만을 유지했다. 하지만 지난달 28일 1.0을 기록한 뒤 소폭 상승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으로 판단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지난달 29일 "감염재생산지수가 4월 말 0.7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계속 증가해 1.0까지 올랐다"며 "감염재생산지수가 1을 넘었다는 것은 코로나 유행이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전환됐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3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검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당국 "하루 확진자 15만명까지 대응… 의료체계 정비"


방역당국은 하루 확진자 15만명까지 대응이 가능하다며 현재 의료체계를 정비해 재유행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2일 "전문가들의 재유행 예측을 보면 하루 15만~20만명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며 "현재 계속해서 병상을 마련하고 있고 의료체계 대응능력을 감안할때 하루 15만명 정도는 대응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코로나19 검사와 진료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을 확대한다.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 중에서 검사와 치료제 처방, 진료가 한 곳에서 가능한 의료기관은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일 기준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는 1만2601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06개다.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병상대응체계도 정비한다. 당국은 줄어든 병상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권역별 병상 공동 활용 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 제주 등 7개 권역을 설정하고 필요한 경우 권역 공동 대응 상황실을 통해 권역 내에서 병상 배정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반장은 "권역 내에서도 대응이 어려운 경우에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중앙공동대응상황실을 통해서 권역 간 병상배정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며 "필요하다면 기존 병상을 코로나19 전담병상으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준비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