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무시 권익위, 민주당 권익위냐"… 국힘, 기관장 사퇴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전임공공기관장들의 사퇴를 압박했다. 사진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밝힌 국민권익위원회와 전현희 권익위원장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임 공공기관장들의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특히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지난주 국민권익위원회에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 선원 강제 북송 사건 당시 문재인정권의 대처가 국민 권리 보호 측면에서 타당한 것이었는지 유권해석을 요청했다"며 "민주당 국회의원 출신 전현희 위원장의 권익위 답변은 '답변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성 의장은 이에 대해 "국민권익위가 맞는가. 혹시 '민주당권익위'나 '문재인정권 권익위'인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죄 없는 우리 공무원을 월북자로 몰아 유족의 눈에 피눈물 나게 만든 것은 우리 국민의 권리와 권익이 짓밟힌 일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 위원장은 새 정부에서 임기를 유지하는 알박기 논란과 관련해 '법률이 정한 국민권익 보호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했는데 민주당 권익을 끝까지 보호하기 위해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민이 선출한 윤석열 대통령 철학에 역주행하면서 언제까지 그 자리에서 국민의 뜻을 거스를 생각인가"라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 선원 북송 사건과 관련해 "이에 대해 대답이 어려우면 직을 내려놓기 바란다"고 사퇴를 압박했다.

한기호 국민의힘 사무총장 역시 두 사건에 대해 "국민 인권이 완전히 무시됐다. 천인공노할 노릇이다. 북한에 얼마나 많은 것을 양보하기 위해 이런 짓을 했는가"라며 "국가 안보를 위해했던 사안들은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확인하고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를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 "공공기관장이나 장관급 공무원은 대통령의 정치철학, 국정과제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하는 게 원칙"이라며 "지난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 전현희 권익위원장, 민주평통위원 이석현 전 국회 부의장 같은 경우 윤석열 대통령의 정치철학에 동의하는 분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주당 정책에 찬성하는 사람들이고 그 자리에 앉아 있는 것 자체가 오히려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자신의 철학과 다른 대통령과 함께 일을 하겠다는 것 자체가 생계유지 수단으로 그 자리에 있는 것으로밖에 비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3 08/11
  • 금 : 1807.20하락 6.5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