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분들아!"…'6세 연하♥' 돈스파이크, 발리 신혼여행서 '황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돈스파이크가 황당한 사고를 당한 심경을 털어놨다. /사진=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가수 돈스파이크가 신혼여행의 시작부터 황당한 사고를 당했다.

지난 3일 작곡가 돈스파이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시아나 항공사 분들아. 제 러기지가 안왔어요. 양말 한 짝도 없는 신혼여행. 혈압약도 없고. 제발", "전화라도 좀 받아주지. 아시아나 너무하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뒤늦게 발리로 신혼여행을 떠난 돈스파이크는 여행가방이 도착하지 않아 답답한 마음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4일 비연예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돈 스파이크는 "부족한 저를 이해해주고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이끌어주는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습니다. 하여 남은 인생을 둘이 아닌 하나되어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보려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8.29하락 4.8110:37 08/09
  • 코스닥 : 829.59하락 1.2710:37 08/09
  • 원달러 : 1305.90하락 0.510:37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37 08/09
  • 금 : 1805.20상승 1410:37 08/09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