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 'KB스타리츠' 프리IPO 완료… 3465억원 투자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스타리츠가 편입한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 /사진제공=KB자산운용
KB자산운용이 KB금융그룹의 첫 번째 공모 상장리츠인 KB스타리츠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KB스타리츠)가 성공적으로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KB스타리츠는 이날 프리IPO로 모집 예정이었던 약 3465억원의 주금 납입이 완료됐다. KB스타리츠의 총 모집예정금액은 5000억원으로 약 70%인 3465억원을 프리IPO로 조달하고 약 30%인 1535억원은 공모로 모집할 예정이다. 부동산투자회사법상 의무 공모 비율인 30%만 공모하는 셈이다.

기존 상장된 리츠 가운데 프리IPO로 전체 모집 금액의 약 70%를 조달한 사례는 없었다는 게 KB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예상 공모시점은 8월 23일이다.

공모 비율을 낮춘 이유는 프리IPO시에 기관 투자자의 참여 비율을 최대한 높여 개인 투자자가 믿고 투자를 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프리IPO에 참여하는 기관 투자자는 투자 시점부터 1년 동안은 보호예수가 적용돼 주가가 안정되는 효과가 있고 개인 투자자의 입장에서는 증권신고서를 통해 프리IPO에 참여한 기관들을 확인하고 투자를 할 수 있어 보다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진다"고 부연했다.

KB스타리츠의 기초자산은 인플레이션 헷지에 특화돼 있다. KB스타리츠가 편입한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와 영국 삼성전자 유럽본사(Headquarter)는 각각 벨기에 정부와 삼성전자라는 우량 임차인이 있다. 임대차계약은 물가 연동에 따라 매년 임대료가 상승되는 조건으로 금리가 상승되더라도 배당수익율이 하락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고 임대료가 상승하는 만큼 자산가치도 꾸준하게 상승될 수 있다.

KB금융그룹이 앵커투자자로 나섰다는 점, 향후 성장 가능성도 투자자의 이목을 끌었다. KB스타리츠는 KB금융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 지속적으로 우량 자산을 편입할 예정이며 향후 10년 내 10조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현규 KB자산운용 리츠운용본부 본부장은 "최근 KB스타리츠의 상호를 KB스타글로벌리츠에서 KB스타리츠로 변경해 해외자산에만 투자하는 리츠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안정적인 배당소득을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