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중고차 판매 시세 하락세… 고유가·금리 인상 우려 여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월 중고차 판매 시세가 지난달에 이어 하락세를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7월 중고자동차 판매 시세가 지속적인 하락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 모바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에 따르면 7월에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지난달에 이어 지속적인 하락세를 그릴 전망이다. 물가 상승과 고유가 상황 장기전으로 인한 중고차 소비 심리 위축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국산차 판매량 1위를 차지한 기아 더 뉴 카니발은 전월보다 5.2%로 크게 하락하면서 평균 150만원 이상 떨어져 7월에는 최저 2139만원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역시 2.1% 하락해 평균 3800만원 선에서 거래될 전망이다. 팰리세이드의 경우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지난 5월에 출시되면서 약 2만명이 넘는 사전 예약이 몰렸다. 그럼에도 이전 모델의 시세 하락은 다소 더뎌 인기를 실감케 했다.

현대차 그랜저의 이전 모델 역시 풀체인지를 앞두고 2.6% 하락했다. 최저 1930만원부터 최대 2999만원까지 가격대를 형성할 전망이다.

현대차 쏘나타(DN8)는 2.0% 하락, 제네시스 G80은 1.6% 떨어졌으며 국산 세단 중 유일하게 기아 신형 K5(DL3)이 강보합을 유지했다.

신형 K5는 쏘나타를 앞지르고 중형 세단 1위를 탈환했던 베스트셀러 모델이다. 지난 6월에는 전 트림이 최소 6개월 이상 출고가 지연되면서 중고 수요가 증가한 바 있다.

이밖에 기아 더 뉴 레이와 기아 더 뉴 쏘렌토가 각각 3.2%, 0.4% 하락했으며 현대차 싼타페 TM, 르노코리아 더 뉴 QM6는 각각 4.6%, 2.4%씩 오름세를 보였다. 더 뉴 QM6의 경우 연료별 상세 시세를 확인한 결과 가솔린 트림 시세는 지난달과 동일했지만 LPG 트림은 6.5% 상승했고 경유 트림은 2.2% 떨어졌다.

이달 수입차 시세는 신차 가격이 크게 인상된 미니 쿠퍼 3세대, 테슬라 모델 3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수요가 높은 독일 3사(벤츠·BMW·아우디) 준대형 세단 모델들도 하락세를 피해가지 못했다.

벤츠 E-클래스 5세대는 3.4% 떨어졌고 BMW 5시리즈 7세대는 그보다 소폭 둔화된 1.6%, 아우디 A6 5세대는 1.3% 수준으로 하락했다.

신차 대비 감가율이 가장 높은 모델은 벤츠 C-클래스 4세대로 최대 50% 감가돼 2930만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SUV 버전인 GLC-클래스는 대대적인 풀체인지 소식과 함께 5.8%로 큰폭 하락해 4199만원부터 최대 6790만원 사이에서 구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번 조사는 첫차 플랫폼에서 지난 6월 한 달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 상위 10종을 국산·수입별로 선정, 2018년식 이후 출고돼 주행거리 10만km 미만 차를 분석한 결과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