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만원→180만원'…삼겹살 회식했다가 바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숙성 삼겹살을 판매하는 고깃집에서 회식하는 회사원에게 결제 가격을 두배가량 부풀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직영 고깃집을 절대 가지 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회계법인 직원으로 추정되는 글쓴이 A씨는 "어제 본부 직급별 회식을 진행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당시 21명이 방문한 고깃집에서 186만2000원이라는 금액을 청구받았다.

법인카드로 결제하려던 A씨는 한도 초과 안내를 받고 깜짝 놀라 금액을 확인했다. 돼지고기만 주문했는데도 지나치게 큰 금액이 나왔다. 이에 A씨는 가게에 세부 내역을 요청했다. 영수증에는 A씨 측이 주문하지 않은 품목이 많이 포함돼 있었다. 또 고기가 시킨 것에 비해 많은 주문량이 찍혀 있었다.

이에 A씨가 "이거 저희가 먹은 거 절대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발하자 가게 측은 횡설수설 변명하다 "다른 테이블 주문 내역까지 전산 착오로 끌려온 것 같다"며 내역을 다시 결제했다.
A씨는 "실 결제 금액은 93만7000원이었다"며 "개인 비용이 아니고 회사 비용으로 회식하는 팀들이 많다 보니 대놓고 덤터기 씌우려는 것 같아서 너무 불쾌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심지어 처음에 금액이 이상한 거 같다고 세부 내역 달라고 하니까 조금 전에 14명 온 팀이 160만원어치 먹고 계산하고 갔다면서 저를 이상한 사람 취급했다"며 "나중에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전산 착오라고 재계산 해주는 게 너무 어이없고 화났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희 회사분들 이 식당 많이 가시는 거로 아는데 개인적으로 저는 앞으로 절대 다시는 안 갈 것 같다"며 "혹여 가시더라도 세부 내역 꼭 확인하고 결제해라"라고 강조했다. 이후 A씨는 해당의 영수증 인증과 리뷰를 남겼다.

이에 대해 가게 측은 "이용에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 저희 직원의 실수로 인해 안 좋은 경험을 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희도 신중하게 반성하며 다음에는 같은 실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 교육에 신경 쓰며 더 좋은 맛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A씨와 같은 회사에 다니는 B씨는 이 내용을 누리꾼들에게 공유했다. 그는 "회사 라운지에 올라온 글이다. 법인 카드는 눈먼 돈이라 제대로 확인 안 할 것 같아서 10만~20만원 부풀리는 것"이라며 "그냥 넘어간다 쳐도 두 배는 너무 심한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회사 라운지 보니 이 가게에서 같은 경험한 사람들이 또 있다. 한 번이 아니고 상습범 같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회식 장소 막히면 타격 클텐데 소탐대실이다" "의외로 이런 가게 많음" "이래서 단체 회식할 땐 잘 체크해야 하는데 쉽지 않지" "회계법인 상대로 숫자 놀음하다니 간도 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2.35상승 36.8609:22 10/04
  • 코스닥 : 686.53상승 13.8809:22 10/04
  • 원달러 : 1432.90상승 2.709:22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09:22 10/04
  • 금 : 1702.00상승 3009:22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