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준석 성접대 의혹 참고인 2차 조사… "의견 조율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접대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한 2차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다.사진은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접대와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접대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한 2차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다.

4일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김 대표에 대한) 참고인 추가 조사가 있을 것"이라며 "(참고인 측과)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선 참고인 조사에서 시간 제약 때문에 조사를 다 못했다"며 "몰랐던 내용을 참고인에게 다시 묻는 게 아니라 접견 시간의 물리적인 한계 때문에 조사를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참고인이 원해 추가 조사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0일 서울구치소에서 구속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참고인으로 불러 1차 접견 조사를 실시했다.김 대표 측은 지난 2013년부터 2년 동안 이 대표에게 11차례 접대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사당국은 지난 2015년~지난 2016년 이뤄진 접대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최소 11차례 이상 접대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참고인인 김 대표가 수감 중이라 기존 참고인 조사와 달리 시간이 정해져 있다. 질의 내용들이 한 번에 끝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며 "참고인 조사는 보통 오후 6시까지 마쳐야 하는데 심야 조사를 강행할 상황이 아니라 부득이 시간이 걸린다"고 전달했다.

경찰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김 실장은 지난 4월에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경찰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김건희 여사의 허위 경력 의혹 고발사건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관계자는 "고발장 관련자 조사를 완료했고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수사 진행 상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서면조사에 불응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회신기한 등) 내부 규칙은 없고 사정에 따라서 하는 것"이라며 "(회신이) 곧 오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두 달 가까이 경찰의 서면조사 요청에 답하지 않고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김 여사의 펜카페 대표가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서울의소리 기자를 고발한 사건에는 "고발인 조사는 완료했고 절차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5:30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5:30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5:30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5:30 08/17
  • 금 : 1789.70하락 8.415:30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