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구성 극적 타결…국회의장단 공동 선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예고한 가운데 본회의를 앞두고 국민의힘과 극적 합의를 이뤘다. 사진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기위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예고한 가운데 본회의를 앞두고 국민의힘과 극적 합의를 이뤘다. 국민의힘이 국회의장단을 공동 선출을 조건으로 상임위원장단의 합의 선출을 제시했고 민주당은 이를 수용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국회의장 선출에 협조하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용하겠다"며 "민주당은 오후 2시 본회의장에 들어가 의장 선출 과정에 바로 착수하지 않고 국민의힘 입장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양당 원내지도부는 앞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원 구성 협상을 이어왔으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가동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본회의서 의장단 선출을 단독으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권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 선출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하는 것을 약속하면 의장뿐 아니라 부의장을 포함한 의장단 선출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혀 분위기가 반전됐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약속 대 약속을 이행할 의무가 여전히 남아있다"며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상화를 통한 국회개혁과 사개특위 운영 등 쟁점에 대해서는 상임위원장 선출과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와 민주당은 오늘부로 민생을 가로막는 벽을 하나씩 허물어나가겠다"며 "이제 국회 개점휴업 사태 끝내고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민생 경제 위기에 적극 대응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국회의장이 선출되면 유류세 인하와 밥값 지원법 등 시급한 입법과 청문회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현안 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다시 의원총회를 열어 "우리가 통 큰 양보와 결단을 내린 건 결국 국회 운영 정상화를 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며 책임 있는 여당이 노력해야 할 부분은 다 해야 한다는 책임감의 발로"라며 "민생 문제가 굉장히 어려워 해결을 위해서는 여야가 머리를 맞댈 필요가 있다는 두 가지 이유로 통 큰 양보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의장단 구성에 협조한 만큼 민주당은 빠른 시일 내에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하고 국회를 정상화할 책임이 있다"며 "국회는 여당이나 야당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며 오직 국민과 나라를 위해 존재하는 기관이라는 것을 여야의원 모두가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4.85상승 1.0713:52 08/12
  • 코스닥 : 832.86상승 0.7113:52 08/12
  • 원달러 : 1300.60하락 2.413:52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3:52 08/12
  • 금 : 1807.20하락 6.513:52 08/12
  • [머니S포토] 8.15 특사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뛸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8.15 특사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뛸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