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동서 시비 붙어 흉기 휘두른 20대 긴급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동시 옥동 소재 H 빌딩 앞에서 20대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졌다./사진=황재윤 기자

경북 안동의 한 유흥가에서 술을 마시다 서로 몸싸움을 벌이던 20대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졌다.

4일 경북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20분쯤 안동시 옥동 소재 H 빌딩 앞 노상에서 A(22)씨가 휘두른 흉기에 B(24)씨가 목을 찔려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하다 A씨가 인근 편의점에서 흉기를 구입해 B씨를 향해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인근에서 술자리를 함께 하던 간호사 C씨가 현장을 목격하고, 119가 올 때까지 B씨에게 지혈과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현장 인근에서 A씨를 긴급체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512.38상승 31.514:00 08/11
  • 코스닥 : 829.60상승 9.3314:00 08/11
  • 원달러 : 1303.70하락 6.714:0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4:00 08/11
  • 금 : 1813.70상승 1.414:00 08/11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