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동서 시비 붙어 흉기 휘두른 20대 긴급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동시 옥동 소재 H 빌딩 앞에서 20대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졌다./사진=황재윤 기자

경북 안동의 한 유흥가에서 술을 마시다 서로 몸싸움을 벌이던 20대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졌다.

4일 경북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20분쯤 안동시 옥동 소재 H 빌딩 앞 노상에서 A(22)씨가 휘두른 흉기에 B(24)씨가 목을 찔려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하다 A씨가 인근 편의점에서 흉기를 구입해 B씨를 향해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인근에서 술자리를 함께 하던 간호사 C씨가 현장을 목격하고, 119가 올 때까지 B씨에게 지혈과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현장 인근에서 A씨를 긴급체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