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배터리 독주… 韓과 글로벌 점유율 격차 더 벌어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CATL이 올해 1~5월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 사진=로이터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산 제품의 공세가 거세다. 올해 1~5월 글로벌 전기차(B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중국산 배터리는 점유율을 더욱 늘린반면 한국산 점유율은 9% 가량 뒷걸음질 쳤다.

5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1~5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157.4GWh로 전년 동기 대비 77.3% 상승했다.

글로벌 시장 성장은 중국산 제품이 견인했다. 중국 CATL의 1~5월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동기대비 112.1% 증가한 53.3GWh로 점유율은 28.3%에서 33.9%로 크게 증가했다.

중국 BYD 역시 사용량이 6.1GWh에서 19GWh로 210.5% 급증하며 점유율이 6.9%에서 12.1%로 치솟았다. 글로벌 순위 역시 일본 파나소닉을 제치고 3위로 등극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2위를 유지했다. SK온은 2.3배 급증한 10.8GWh를 기록했으나 점유율은 다소 하락했다. 삼성SDI는 32.5% 상승한 6.9GWh를 기록했다.

5월을 기준으로보면 LG에너지솔루션은 2위 자리를 중국에 내줬다. 업체별로 중국 CATL의 사용량이 11.4GWh로 1년 전보다 107.7% 성장하며 점유율이 25.9%에서 33.9%로 급증, 1위를 차지했다. '

같은 기간 BYD는 1.6GWh에서 4.2GWh로 사용량을 늘리며 점유율이 7.3%에서 12.5%로 성장, LG에너지솔루션을 제치고 2위로 등극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사용량이 5.6GWh에서 4.2GWh로 줄어들며 점유율이 26.4%에서 12.5%로 대폭 감소, 3위로 순위가 떨어졌다.

SK온은 사용량이 1.1GWh에서 2.2GWh로 늘며 점유율은 5.2%에서 6.6%로 확대, 5위를 유지했다. 같은 기간 삼성SDI는 사용량이 1.1GWh에서 1.7GWh로 늘었지만 점유율은 5.4%에서 5.1%로 소폭하락 했다. 다만 순위는 6위를 유지했다.

SNE리서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23개월째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계속해서 중국계 위주로 점유율이 상승하고 있다"며 "한국계 업체들이 앞으로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 지켜봐야 할 대목"이라고 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24하락 11.8114:52 08/19
  • 코스닥 : 815.94하락 10.1214:52 08/19
  • 원달러 : 1325.00상승 4.314:52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4:52 08/19
  • 금 : 1771.20하락 5.514:52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