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였다고?… 이민정, 날씨보다 핫한 '명품' 인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민정이 명품 인성을 인증했다. /사진=이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이민정이 무더운 여름 날씨보다 핫한 '명품' 인성을 인증했다.

이민정은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더운 거 같은데 몇도 쯤일까? 찍어보니 34도. 체감은 40도"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지난 2일의 기온이 담겼다. 34도지만 체감온도는 40도로 '찜통' 더위였다.

이에 이민정은 "이번 여름 어쩌나요? 스태프분들 지칠까 걱정ㅠㅠ"이라며 따뜻한 마음을 보였다. 이민정은 무더운 날씨에도 본인보다 스태프들의 건강을 먼저 챙기는 모습을 통해 톱클래스 인성을 보여줬다.

이민정은 지난 2013년 이병헌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빌 런즈',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가제)에 출연을 확정 짓고 복귀를 앞두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49하락 20.9711:29 08/10
  • 코스닥 : 823.64하락 10.0111:29 08/10
  • 원달러 : 1308.10상승 3.511:29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29 08/10
  • 금 : 1812.30상승 7.111:29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