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폭우 쏟아졌는데… 일부 지역 댐, '가뭄'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장마철이 이어지면서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역에서는 많은 비가 내렸다. 그러나 일부 지역 댐에선 가뭄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3일 물이 말라 가장자리 땅이 드러나고 있는 경북 청도군 운문댐. /사진=뉴스1
최근 장마철이 이어지면서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역에서는 많은 비가 내렸다. 그러나 일부 지역 댐에선 가뭄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환경부는 4일 "낙동강수계 다목적댐 2곳(안동댐·임하댐)과 용수전용댐 1곳(영천댐)이 지난 1일 밤 9시 기준 가뭄 '관심' 단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가뭄 단계로 관리하는 댐은 가뭄 상황이 지속돼 9곳에서 12곳으로 늘어났다. 이 중 '심각'(운문댐)과 '경계'(보령댐)는 각 1곳씩이고 '주의' 단계는 밀양댐·평림댐 등 2곳이다. 소양강댐·충주댐·횡성댐·주암댐·수어댐·안동댐·임하댐·영천댐 등 8곳은 '관심' 단계다.

이에 환경부는 현재 시행하고 있는 수양제 저수지 연계운영과 함께 하천유지용수 감량을 병행해 용수 비축을 강화할 계획이다. 일부 댐의 경우 최근 내린 비로 저수 상황이 호전됐지만 기존 가뭄 단계를 유지하면서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