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전력수요 '역대 최고'… 때 이른 무더위에 전력수급 차질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올여름 전력수급 우려가 제기된다. 사진은 서울 시내 건물 외벽에 가득 매달린 에어컨 실외기 모습. /사진=뉴스1
때 이른 무더위 영향으로 지난달 전력수요가 역대 6월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수요 급증으로 공급예비율이 10% 밑으로 떨어지면서 올여름 전력수급에 차질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5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월평균 최대전력(하루 중 전력사용량이 가장 많은 순간의 전력수요)은 7만1805메가와트(MW)다.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4.3% 증가한 수치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5년 이래 6월 기준 역대 최고다. 6월에 7만MW를 넘어선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전력수요 급증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 영향으로 관측된다. 서울에서는 지난달 26일 사상 처음으로 6월에 열대야가 찾아왔다. 전국 평균 기온도 예년 수준을 웃돌면서 냉방 가동 등 전력수요가 크게 늘었다. 지난달 23일에는 공급예비율이 9.5%까지 떨어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여름 전력수급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91.7~95.7GW로 추산했다. 이는 전년(91.1GW·7월27일 기준) 수준을 웃돈다. 예비력도 5.2~9.2GW 수준으로 최근 5년간 가장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예비율은 5.4~10.0%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오는 9월8일까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을 정하고 전력거래소·한국전력·발전사 등과 함께 전력수급종합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지난달 30일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서 "올여름 전력수급 여건이 녹록지 않은 만큼 국민들께서 전기 사용에 불편이 없으시도록 비상한 각오로 전력수급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7.35하락 16.1110:14 08/10
  • 코스닥 : 826.63하락 7.0210:14 08/10
  • 원달러 : 1308.10상승 3.510:14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14 08/10
  • 금 : 1812.30상승 7.110:14 08/10
  • [머니S포토] 野 박홍근 "대통령있는 곳 곧 상황실?, 억지주장 변명"
  • [머니S포토] 주호영 비대위 "이준석 다각도로 접촉 노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野 박홍근 "대통령있는 곳 곧 상황실?, 억지주장 변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